퀸텟시스템즈(대표 박성용)는 핑거비나(대표 이정훈)와 업무협약(MOU)을 교환하고 동남아시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핑거비나는 국내 핀테크 솔루션기업 핑거가 글로벌 핀테크 시장 공략을 위해 베트남 현지에 설립한 해외법인이다

양사는 핑거비나의 금융 분야 IT 경험과 퀸텟시스템즈의 클라우드 기반 로코드 개발 플랫폼'CALS Platz'기술을 연계해 베트남 시장을 중심으로 'CALS Platz' 서비스를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양사는 현지화 요구와 클라우드 기술력·가격 경쟁력을 기반으로 현지 IT기업과 협력 관계를 맺고 분야 별 파트너를 유치해 동남아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서 시장 지배력을 높이기로 했다.

이정훈 핑거비나 대표는 “베트남 내 약 2000개 이상 스타트업 가운데 41% 이상이 SaaS 업종일 정도로 SaaS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베트남 현지 사업 경험을 토대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확대를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성용 퀸텟시스템즈 대표는 “베트남 등 동남아 IT시장은 현지 요구에 맞는 가격 경쟁력과 현지 개발자들의 개발 접근이 용이한 솔루션이어야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다”면서 “CALS Platz를 기반으로 한 전략적 협력을 통해 동남아시아 기업에 다양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퀸텟시스템즈가 최근 출시한 'CALS Platz'는 SaaS형 로코드 기반의 개발 플랫폼으로 클라우드에서 SaaS·PaaS 애플리케이션을 손쉽게 제작하고 구축 비용과 유지관리 비용을 낮출 수 있다.

블로그 이미지

Quintet systems 퀸텟지기

퀸텟시스템즈 공식 기업 블로그입니다. 퀸텟시스템즈의 서비스, 회사 이야기를 여러분들과 함께 소통하는 공간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퀸텟시스템즈와 디지포머싸스랩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산업별 디지털 혁신 솔루션 발굴과, SaaS 솔루션을 통한 유연성 실현 및 프로세스 자동화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디지포머싸스랩의 클라우드 SaaS 전문성 및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의 경쟁력과 퀸텟시스템즈의 클라우드 기반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 CALS 기술력을 결합해 시너지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퀸텟시스템즈가 출시한 ‘칼스 플래츠(CALS Platz)’는 SaaS형 로우코드 기반의 개발 플랫폼으로 클라우드에서 SaaS/PaaS 어플리케이션을 손쉽게 제작하며, 구축 비용과 유지관리 비용을 낮출 수 있는 플랫폼이다.

양사는 칼스 플래츠의 성공적인 서비스 운영을 위한 협력과 동시에 디지털 혁신 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공동사업 기회를 적극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박성용 퀸텟시스템즈 대표는 “고가의 글로벌 SaaS 솔루션 도입 후 인하우스 개발에 맞먹는 개발과 커스터마이징을 하고 있는 것이 국내 SaaS 시장의 현실”이라며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 칼스 플래츠를 통해 쉽고 빠르게 자사만의 SaaS 어플리케이션을 직접 만들 수 있는 환경이 가능해진 만큼 전략적인 협력을 통해 기업들에게 꼭 필요한 디지털 혁신을 위한 다양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수 디지포머싸스랩 대표는 “중소·중견기업들의 디지털 혁신은 기업 최고경영자(CEO) 의지에 달렸다며, 고객의 산업별 특성 등을 고려해 최적의 솔루션을 연결지어 주고자 한다”라며 “양사 간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연내에 SaaS 전용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라고 말했다.

 

ZDNET코리아 남혁우 기자

블로그 이미지

Quintet systems 퀸텟지기

퀸텟시스템즈 공식 기업 블로그입니다. 퀸텟시스템즈의 서비스, 회사 이야기를 여러분들과 함께 소통하는 공간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MS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노코드(No Code)·로우코드(Low Code) 기반의 개발 플랫폼을 미래 주요 서비스 전략으로 지목한 가운데 퀸텟시스템즈도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SW) 자동개발(Low-Code Development) 플랫폼 시장에 뛰어들었다.

고객관계관리(CRM) 전문기업 퀸텟시스템즈(대표 박성용)는 클라우드 기반 SW 자동개발(Low-Code Development) 플랫폼 'CALS(Cloud At the Light Speed) Platz'을 국내 첫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로우코드 플랫폼은 코딩 과정을 최소화해 전문 개발자가 아니더라도 코딩 없이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가능, 제작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춰준다. 뿐만 아니라 로우코드로 개발한 기업용 SW는 운영 유지보수가 쉽고, 적은 유지관리 비용으로 형상관리 등 환경 변화에 즉각 대응이 가능하다. 다양한 클라우드 기업용 SW 국산화에 일조할 수 있다.

퀸텟시스템즈의 클라우드 기반의 'CALS Platz'는 기존 사용자인터페이스(UI)·모바일 개발 도구 제품들과는 달리 엔터프라이즈 기업 업무를 개발할 수 있는 비즈니스 로직과 사용자경험(UX), 모바일, 타 시스템과의 인터페이스까지 기업용 SW 개발에 필요한 모든 요소들을 포괄하는 국내 최초의 서비스형 SW(SaaS)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이다.

특히 회사는 클라우드 SaaS형 로우코드 개발플랫폼의 원천 기술인 런타임 소스코드 제너레이션 엔진과 애플리케이션 프로비저닝, 테넌트 관리 등 클라우드 기술에서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했다.

'CALS Platz'는 개발자뿐만 아니라 특정 분야에서 경험이 많은 업무전문가들이 직접 애플리케이션을 설계함과 동시에 개발도 가능하다. 'CALS Platz'에서 개발한 애플리케이션은 바로 SaaS 서비스로 전환할 수 있다.

또 'CALS Platz'는 아마존 클라우드의 풍부한 기능들과 함께 제공되는 강력한 클라우드 기반 개발 플랫폼으로 고객사와 협력사에 제공될 예정이다. 특히 특정 분야의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지만 인력·비용·기술 문제 때문에 SaaS 서비스 형태로 전환이 어려웠던 기업들과 적극적인 발굴을 통해 다양한 SaaS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퀸텟시스템즈 관계자는 “'CALS Platz'를 이용해 개발한 영업업무 자동화 서비스와 언택트 업무를 위한 디지털웍스 등 SaaS 애플리케이션을 곧 출시한다”면서 “국내 최초 클라우드 기반의 로우코드 개발 플랫폼인 'CALS Platz'는 가까운 미래에 인공지능(AI) 코딩 플랫폼으로까지 진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부가가치가 높은 SaaS와 PaaS 시장은 원천 기술 부족과 개발자 부족 등으로 글로벌 기업에 비해 기술 격차가 크게 벌어져 있다”면서 “여러 분야의 전문기업과 협력해 다양한 영역의 SaaS 솔루션을 출시, 국내 SaaS 산업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인 포레스터 리서치에 따르면 2020년 노코드·로우코드 관련 서비스 시장 규모는 6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향후 5년간 연평균 15~25%의 성장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2024년에는 145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가트너도 2024년까지 기업에서 사용하는 업무 애플리케이션의 65%가 노코드·로우코드 개발 기법을 이용해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



출처: https://blog.quintet.co.kr/entry/퀸텟시스템즈-국내-첫-SaaS-로우코드-플랫폼-출시 [퀸텟시스템즈 공식블로그]

블로그 이미지

Quintet systems 퀸텟지기

퀸텟시스템즈 공식 기업 블로그입니다. 퀸텟시스템즈의 서비스, 회사 이야기를 여러분들과 함께 소통하는 공간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