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텟시스템즈 공식블로그

         


충남테크노파크는 첨단기술을 활용해 신석식품의 유통기한, 보관상태, 배송과정을 웹과 모바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에스산전과 퀸텟시스템즈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충남테크노파크와 두 기업은 지난해 4월 컨소시엄을 구성해 5억 8000만원을 들여 소프트웨어 융합기술고도화 기술개발사업을 추진해 이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에스산전은 사물인터넷(IoT) 복합센서 태그·허브 기술을 개발했고, 퀸텟시스템즈는 매장 관리자와 소비자용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 개발을 맡았다. 충남테크노파크는 사업 관리, 특허출원, 제품 상용화를 지원했다. 이 시스템은 IoT복합센서를 기반으로 한다. 냉장고와 냉동고, 물류차량에 태그를 붙이면 그 안의 센서(사진)가 온도·습도·조도 정보를 수집해 사용자의 웹과 모바일 앱으로 전송한다. 전송 간격은 10초에서 1시간까지 설정이 가능하다. 보관이나 이동 과정에서 이상 징후가 생기면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기능도 있다. 소비자도 앱을 통해 해당 제품의 보관·이동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윤종언 충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일부 신선식품 매장과 식자재 배송차량을 대상으로 시스템을 시범적으로 운용하고 있다"며 "SW성장지원사업, 지역 SW품질역량강화지원사업, SW융합제품상용화지원사업으로 시스템이 시장에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출처=한국경제

Comment +0